• UPDATE : 2020.9.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건설근로자공제회 낙하산 인사 논란 확산의원 81명 반대의사 밝혀 … 노조 "공동행동으로 낙하산 저지하겠다"
건설근로자공제회 신임 이사장에 청와대 출신 인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져 노동계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로 반대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13일 건설노조(위원장 이용대)에 따르면 공제회는 이달 6일 새 이사장 선임을 위한 이사회를 개최했으나 노조의 반발로 결정을 연기했다. 노조는 "새로 선임될 공제회 이사장에 이진규(51)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이 내정됐다"며 "공제회 업무와 관련 경력이 전혀 없는 비전문가의 낙하산 인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공제회는 17일 이사회를 다시 열어 이사장 선임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공제회 관계자는 "17일 오전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라며 "장소는 잡혀 있지 않지만 이사장 선임과 내년 사업계획 등이 안건으로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강팔문 현 이사장의 임기가 이달 말로 종료되는 만큼 공제회가 차기 이사회에서 이사장 선임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노동계의 반발이 심상치 않은 데다, 최근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공제회 낙하산 인사에 반대하고 나서 이사장 선임이 쉽게 결론 날지 의문인 상황이다.

노조에 따르면 이날 현재 81명의 국회의원이 공제회 낙하산 인사에 반대의사를 밝혔다. 야당 의원이 중심인데, 이강후 새누리당 의원(국회 지식경제위원회)이 여당 의원 중 유일하게 동참했다. 천주교인권위원회와 경실련 등 40곳이 넘는 시민·사회단체도 노조와 행보를 같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노조 관계자는 "청와대가 정권 말기에 핵심인사들에 대한 밥줄 챙기기 일환으로 낙하산 인사를 감행하려는 것"이라며 "의원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대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노동·시민·사회단체가 공동행동에 나서 낙하산 이사장 선임을 막아 내겠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17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이사장 선임 강행처리 분위기가 감지될 경우 물리력을 동원해 회의를 저지할 계획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