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14:1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음주문화연구센터 정상화 위해 복지부 감독 나서야”고양시 노동·시민단체, 임채민 장관에게 서한 보내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 정상화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관리·감독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1일 민주노총 고양파주지부 등 고양지역 33개 노동·시민단체 연대기구인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는 "알코올의 폐해에서 허덕이는 국민을 방치하지 않도록 센터가 운영을 정상화할 수 있게 복지부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센터 정상운영을 위한 촉구서'를 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보냈다.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센터는 알코올중독을 전문적으로 치료·연구하는 유일한 공익기관으로 이사장이 5개월째 궐위상태다. 의결기구인 이사회에 특수관계이사가 포함돼 있어 센터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 복지부는 지난해 8월 재단에 대한 감사를 통해 "전체 이사 중 특수관계이사가 2명 더 많다"며 정리를 지시하고, 주류협회장의 센터이사장 겸임을 탈피하도록 권고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센터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연대회의는 "특수관계이사 초과 문제가 해결돼야 정상화가 시작될 수 있다"며 "감독관청인 복지부가 나서 출연금 지원중단과 특수관계이사를 정리하지 않는 센터에 대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센터는 주류·주정회사가 소비자 보호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출연한 재원으로 지난 2000년 국세청 주도로 설립됐다. 그런데 센터 설립 후 이사장이 한국주류산업협회장을 겸임해 왔다. 운영비는 주류제조사들이 매년 50억원씩 내는 출연금으로 충당되고 있는데, 센터 이사장이 병원사업 포기를 종용하는 등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해 센터노동자들은 2005년부터 재단 정상화를 위한 투쟁을 벌여 오고 있다. 미지급된 출연금도 100억원에 이른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10월이면 센터의 재정이 고갈된다”며 “센터 정상화를 위해 이사회가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복지부가 책임지고 감독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성  kes04@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