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건설노조·화물연대 "불시에 총파업, 조건은 갖췄다"공동투쟁본부 구성 … 유류세 인하·특고노동자 노동3권 보장 요구
▲ 건설노조와 화물연대가 공동투쟁본부를 구성하고 6월 총파업을 선언했다. 건설노조

건설노조와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공동투쟁본부를 구성하고 6월 총파업을 선언했다.

이들은 23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공동투쟁본부 결성 및 향후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투쟁을 전개하기 위해 공투본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특수고용노동자가 주축인 두 단체는 △유류세 폐지 및 기름값 인하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특수고용노동자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전면 적용을 공동요구로 내걸었다.

백석근 건설연맹 위원장은 "화물연대본부와 건설노조는 이미 수차례 공동투쟁을 했던 경험이 있다"며 "정부가 우리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면 총파업을 통해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과 생존권을 쟁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상무 공공운수노조·연맹 위원장은 "노동탄압과 착취로 가난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생존권을 걸고 공동총파업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두 단체가 유류세 폐지를 공동요구로 들고 나온 것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이 개인사업자란 이유로 기름값을 자기 주머니에서 충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기름값이 직접비용의 6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유류세를 줄여야 그나마 임금이 올라간다"는 입장이다.

두 조직은 6월 총파업을 선언했지만 시기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김달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장은 "화물연대가 파업시일을 정하는 순간 이를 무력화하는 (정부의) 조치들이 나온다"며 "불시에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며 실행할 수 있는 조건은 이미 갖춰 놨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동기자회견문에서 "정부와 자본은 화물운송·건설노동자의 요구를 수용하라"며 "공투본의 요구를 외면하고 탄압한다면 물류대란과 건설대란은 현실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