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6 월 15:2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KT와 계열사 노동자 사망 진상규명하라”홍영표·강기갑 의원 "부당노동행위 밝혀야" … 노동부, KT계열사 근로감독 실시
▲ 이재찬 희망연대노조 ktis지부장이 KT와 그 계열사 노동자의 잇단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문을 읽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조태욱 집행위원장·강기갑 의원·이재찬 지부장·고 전해남 희망연대 KTcs지부장 유족. 사진=연윤정 기자


홍영표 민주당 의원과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이 최근 잇따라 발생한 KT노동자와 KT계열사 노동자들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홍영표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에서 반인권적 구조조정 때문에 노동자가 자살·돌연사·사고사·과로사로 희생되고 있다”며 “너무 많은 부당노동행위가 자행됨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수수방관하며 방치하면서 사태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이어 “KT와 계열사의 부당노동행위를 철저히 밝혀 내겠다”며 “필요하다면 이석채 회장을 국회에 소환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지난 7일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도 이채필 노동부장관에게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철저한 조사를 주문한 바 있다.

강기갑 의원은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사망과 건설노동자들의 산업재해, KT 노동자 사망은 이명박 정권의 노동유연화 기치하에서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정책기조와 연관돼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유가족의 한숨과 절규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달 3일 숨진 채 발견된 전아무개 희망연대노조 케이티씨에스지부장 자녀들이 참석했다. 전 지부장은 당시 전소된 차량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25일께 DNA 검사가 나올 예정이다. 5일과 6일에는 KT 네트워크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는 노동자 2명이 잇따라 사망했다.

조태욱 KT노동인권센터 집행위원장은 “2009년 1월 이석채 회장이 취임한 후 5천992명이 퇴출됐다”며 “노동강도가 증가하고 스트레스가 높아지면서 사망자가 속출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노동부는 KT 계열사에 대한 수시근로감독을 시작했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18일, 서울남부지방고용노동청은 이날부터 각각 KTcs와 KTis에서 일하는 100번 콜센터 노동자들의 근로시간과 휴게시간·임금·각종 수당 등 근무조건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조현미  ssal@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