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현대차 조합원 부인 10명 중 8명 "주야 맞교대로 남편 건강악화"현대차지부 전화설문 … 응답자 43.5% "주간연속 2교대제 도입해야"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지부장 이경훈)가 조합원 부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이 "현행 주야 맞교대 시스템이 남편들의 건강을 악화시킨다"고 답했다. 지부가 최근 조합원 부인 6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해 3일 발표한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현재 실시 중인 주야간 2교대제의 가장 큰 문제점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1.3%가 "남편의 건강악화"라고 답했다. "밤샘근무를 없애고 주간연속 2교대제를 시행할 경우 가정생활에 어떤 긍정적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43.5%가 "남편의 건강이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아빠가)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족관계가 개선될 것"(18.7%)·“부부관계 개선”(7.2%)·“취미 및 여가활동 증가”(7.2%)·“자기계발 확대”(5.2%) 등의 답변이 나왔다. 주간연속 2교대제의 부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6.7%가 "임금저하로 인한 생계비 부족"을 꼽았고, 응답자의 27.2%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45.8%는 “주간연속 2교대제로 노동시간이 단축돼 평균임금이 줄어들 경우에 대비해 월급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남편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우선적 조치를 묻는 질문에 “고용안정”(46.7%)을 가장 많이 꼽았다. 건강보호(16.3%)·사회복지(12.3%)·임금인상(11%)·노동시간 단축(8.2%)이라는 답변도 나왔다.


구은회 기자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