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민주노총 폭우 속 "노조법 개정·최저임금 인상" 촉구29일 서울시청 광장 전국노동자대회에 5천여명 결집
민주노총은 폭우가 쏟아진 29일 오후 서울시청 광장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개정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조합원 5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이날 대회에서 “노동탄압 정권인 이명박 정부에 대한 심판투쟁을 선포한다”며 “노조법 개정을 통해 노동기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복수노조 창구단일화 제도를 철회시키고,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전국 450만명에 이르는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키겠다”고 선언했다.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은 “경영계는 최저임금을 고작 30원을 올리자는 내용의 사실상 삭감안을 내놓았다”며 “썩어 빠진 경영계와 최저임금위원회를 상대로 강력한 국민임투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한진중공업의 노사합의에 대해 “대단히 잘못된 노사합의”라고 비판한 뒤 “정리해고를 철회하기 위해 85호 크레인에서 농성 중인 김진숙 지도위원과 조합원들을 지지·엄호하기 위한 강력한 투쟁을 결의하자”고 호소했다.

이날 농민과 학생·빈민단체 등이 주최한 대규모 집회도 잇따라 열렸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소속 농민과 학생 등 2천여명은 이날 오후 1시 서울역 광장에서 전국농민대회를 열고 무관세 수입 중단과 구제역 살처분 보상금 지급, 한미 FTA 비준 중단 등을 요구했다.

전국노점상총연합회 등 빈민단체 회원 1천500여명도 이날 오후 1시30분 서울 보신각 앞에서 '빈민생존권 쟁취 결의대회'를 열고 노점탄압 중단과 강제퇴거·살인 개발 중단,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전면 개정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오후 3시께 서울시청 광장에 집결해 이명박 정권을 규탄하는 범국민대회를 열고 “부자정책만을 펼친 이명박 정권에 의해 대다수 국민의 삶은 더 이상 나빠질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정부는 최저임금을 인상하고 조건 없는 반값 등록금을 즉각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구은회 기자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