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07: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노사민정협의회, 지역 노사갈등 해결사 될까충남 노사민정협의회 '유성기업 사태' 해법 모색 눈길
노사민정협의회가 중앙정부의 관심이 미치지 않는 지역 노사 문제를 푸는 해결사로 등장할지 주목된다.

28일 노동계에 따르면 충남 노사민정협의회는 이번주와 다음주 잇따라 회의를 열어 유성기업 사태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지난 27일 열린 첫 회의에서 협의회는 “유성기업 노사 모두 대화를 통해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협의회는 노조의 업무복귀를 거부하는 회사측의 태도가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보고, 회사를 상대로 조합원의 조속한 업무복귀를 권고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협의회는 다음주 2차 회의 때까지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중재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충남 노사민정협의회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28명의 노동계·경영계·민간·정부 위원들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30일 노사민정협의회 운영조례가 제정됐고, 유성기업 문제 해결을 위해 첫 회의체가 가동된 상태다. 그동안 내부 방침을 이유로 노사정위 논의에 불참해 온 지역의 민주노총 소속 노조들도 새롭게 가동된 노사민정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협의회 노동자위원인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충남본부장은 “기존 지역노사정협의회 논의는 산업평화선언 같은 데 치중했는데, 충남 노사민정협의회에서는 일터에서 쫓겨난 노동자들을 일터로 되돌리기 위해 각계 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댔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노동계와 경영계가 유성기업 회사측을 움직이도록 서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제 막 가동을 시작한 충남 노사민정협의회는 노사갈등 사업장 문제 해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안희정 도지사는 협의회 첫 회의에서 “충남도에 노사갈등 문제 해결을 위한 매뉴얼과 관련 TF팀을 만들겠다”며 “사용자와 노동자측이 진정성 있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목록을 정리해 오면 충남도가 취합해 갈등 중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Tip] 노사민정협의회

자치단체와 지역 노사, 주민대표가 참여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와 지역 노사안정·협력을 협의하고 협력하는 기구다.


구은회 기자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