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9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경기지역 노사단체, 경기노동청 신설 요구중부노동청 수원 이전 무산되자 ‘노동부 조직 개편활동’ 나서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의 수원 이전이 무산되자 경기지역 노사단체가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활동을 벌이고 있다.

21일 한국노총·민주노총 경기지역본부와 경기경영자총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지역노사단체가 회의를 열어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조직개편을 위한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양대 노총 경기지역본부·경기경영자총협회·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 등이 참석했다.

이들 단체는 인천·경기·강원 지역을 관할하는 중부노동청의 조직을 개편, 경기노동청을 따로 떼어 내 수원에 신설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고용노동부 항의 기자회견과 노동부장관 면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노동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인천에 있는 중부노동청을 경기도 수원으로 옮기고, 인천에서는 ‘중부노동청 인천지청’을 설립하는 내용의 소속기관 직제개편을 추진했다. 그러나 인천지역 노사단체와 지방의회 등의 반발에 부딪혀 올해 2월에 개편계획을 백지화했다. 대신 수원지청을 경기지청으로 이름을 바꾸고 경기도 지역 일부지청을 대표하도록 했다.

한국노총 경기본부는 “중부노동청 소속 노동자 70% 이상이 경기도에 있는데도 이전 추진이 중단된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수원지청의 이름이 경기지역으로 바뀌었지만 부천·고양·의정부 지청을 관할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노동부 관계자는 “해당 지역 간 정서의 차이가 커 지방노동청을 신설하기가 쉽지 않다”며 난색을 표했다. 중부노동청은 인천·경기·강원 지역에 13개 지청, 1개 출장소, 22개 고용센터를 두고 있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