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6 수 10:4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파견노동자 2년 계약만료로 해고하자 노조 설립길병원 파견노동자들 노조설립…파견법 2년 만기 따른 우려 현실화
파견근로법에 따른 2년 계약기간이 종료되는 7월이 코앞에 닥친 가운데, 길병원에 파견근로자 중심의 비정규직노조가 세워져 추이가 주목된다.

길병원(원장 이길녀)에서 병동 청소, 침상정리, 환자이송 등의 업무를 담당해온 파견업체 제니
엘 노동자들이 노조를 결성했다.

이들은 지난 24일 보건의료노조에 제니엘지부(지부장 안종옥)로 가입하고 26일부터 길병원과
서울 제니엘 본사에서 점거농성에 돌입했다.

길병원측은 그동안 제니엘측으로부터 300여명의 파견근로자를 이용해왔다가, 이번에 파견근로
법에 의해 2년 만기가 된 87명에 대해 1차적으로 6월말로 계약해지 통보를 했다. 이에 제니엘
파견노동자들 중 1차 해고대상자를 중심으로 노조를 결성하고 계속근로를 요구하게 된 것.

보건의료노조 제니엘지부는 이날 "애초 파견근로법은 사용사업주가 2년을 초과해 사용할때 계
속근로를 하도록 한 것은 고용보장을 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길병원은 이를 악용해 곧바
로 87명을 계약해지하고 순차적으로 줄줄이 해고하려 하고 있다"면서 △길병원으로의 정규직화
△노조사무실 확보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또 노조는 우선적으로 제니엘측이 길병원측과 직접 교섭에 나서 길병원의 정규직화에 적극 나
설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길병원 인사팀의 한 관계자는 "법적으로는 전혀 하자가 없다"며 "그러나 병원측은
합리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최대한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는 파견근로법 시행 2년이 되면서 사회적으로 파견직의 계약해지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
된 사례로 귀추가 주목된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